사용자 도구

사이트 도구


사이드바

학교생활:과실

과실(학실)

우리 대학에서는 각 학과의 학생들이 사용할 수 있는 별도의 공간을 마련해준다. 대개는 '과 학생회실'이라는 이름으로 개설되어 있지만, 학생들 사이에서는 이 개실을 그냥 '과실' 또는 '학실' 이라고 부르곤 한다.

2000년대 초~중반 학번이라면 당시 인기를 끌었던 시트콤 논스톱 시리즈를 보고 과방에 대해 환상을 가지는 경우가 은근히 있었다. 물론 현실은 시궁창이다.

우선 많은 사람들이 이용을 하고 유동 인구가 많기때문에 쓰레기가 많고 간간히 낙서도 있는데다 보안이 철통같지 않은 이상은 절도행위도 잦다. 그리고 고학번들이 간혹 술판을 벌이고 담배를 뿜어대기 때문에 환기도 잘 안되고, 거기다 학생회비로 물품 조달을 하기때문에 자금이 여의치 않은 이상 환풍기나 방향제 같은 환기용 물품도 들이기도 여의치 않다.

사발식에 사용되는 온갖 물품(…)이나 해당 학과의 깃발을 보관하는 장소로도 쓰인다. 또 학과 학생들을 위해 사물함이 설치되어 있는 경우도 있다. 학과 내 소규모 밴드에 소속된 학생들이 악기를 과방에 두고 다니기도 하며 이를 위해 앰프(!)가 있는 곳도 있다. 물론 민폐를 끼치지 않기 위해서 소리는 크게 내지 않고, 주로 공강에 잠깐 들러서 연습하는 용도로만 쓰인다.

서강대의 경우 과방이 존재하지 않는 대신 섹방(…) 이 존재한다고 한다. 어감이 심히 이상한데, 이는 섹션 방의 준말이라고 하니 오해하지 말자.

위키러가 약간만 눈치가 있다면 과실에는 오는 선배만 오고, 오지 않는 선배는 절대로 오지 않는 것을 알 수 있다. 사실 우리가 정말 만나야 하고 도움이 될 수 있는 선배는 도서관, 집, 강의실, 학원만 왔다갔다하며 과실은 잘 오지 않는 경향이 있다.

과실은 3~5월에 가장 붐비는데 이때는 신입생들이 멋모르고 전부 다 과실을 들어오기 때문인데 점점 그 인원들이 달이 지날수록 줄어든다. 왜냐하면 얼굴이 못생기거나 성격이 밝지 않거나 붙임성이 좋지 않으면 선배들이 말을 걸어주지 않기 때문. 보통 이런 학생들은 과실에 덩그라니 앉아서 핸드폰으로 업데이트 되지 않는 페북을 보는 척하는데 미안하지만 얼굴이 매력적인 것이 아닌데 먼저 선배와 친해지려는 노력도 하지 않고 선배들이 말을 걸어주기 원한다면 당신은 매우 도둑놈 심보를 가지고 있는 것이다. 선배라고 해봐야 겨우 한두살 차이나는데 그들은 어른이 아닌 똑같은 아이들이라고 보면 된다. 말 열심히 걸어주고 장난치는 후배가 더 이뻐 보이고 친해질 수 밖에 없는 것. 이런걸 하기 힘들어 하는 학생들은 결국 과실이 '그들만의 리그' 라며 잘 들어오질 않게 된다. 그렇다고 하여 이렇게 친해진 사람들이 선배와 못친해지는 사람들보다 우위에 있다는 것은 아니다. 선배들이 친해질 가치가 없는 사람들이라 판단되서 안오는 사람들도 많다

학교생활/과실.txt · 최종 편집: 2016/12/20 09:46 (바깥 편집)